우리집 꼬꼬마 누림이는요~
2009년 6월 29일에 응애~~~~하고 엄마에게 와준
아~~~주 사랑스러운 때쟁이 울보공쥬랍니다
땡깡부리고 막무가내로 울때는 사알짝 얄밉기도 하지만
이렇게 활짝 웃는 모습에 껌뻑 넘어가는 고슴도치 엄마아빠^^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