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큰매미 누림이는 지금 만26개월입니다. 아주아주 개구쟁이 랍니다^^
대부분 첫째 아이들은 말을 조금 늦게 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가깝게 살면서 거의 매일 만나는 비슷한 또래의 사촌들 덕분에 말을 일찍 배웠고
지금은 아주 곧잘 한답니다.


동생이 울면 꼭 어른들이 하듯 흉내를 내는데 얼마나 웃기는지...
(어이구~ 왜울어~ 울지마, 누나가 도와주께... 왜? 싫어? 누나 싫어?)

아이스크림 먹고 싶을땐.. 엉덩이를 살랑살랑 흔들며 온갖 애교를 부립니다.
(엄마~ 시원한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어요~ 엄마 냉장고에 아이스크림 주까?)

확실히 한두살 더 많은 형제들과 함께 있으면 서로 놀면서 말을 많이 배우는거 같아요
형제가 없을 경우,, 엄마가 그만큼 수다쟁이가 되어야 겠죠?ㅎㅎ

아이들의 표현 언어발달이 급속하게 이루어지는 시기는 두돌 전후 입니다.
이 무렵에는 "이게뭐야", 저게뭐야", "싫어", "왜"라는 말을 자주 합니다.
하루종일 쫑알쫑알 거리지요
이떄 엄마가 아이의 말을 무시하거나 꾸중하지 말고 진지하고 성실하게 답을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이가 기분이 좋을때 아이가 관심있어 하며 잘 알고 있는 대상에 대해 엄마가 따뜻하고
부드러운 어조로 짧고 반복적으로 이야기를 해 줄때 아이 역시 말하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됩니다.


엄마와 안정적인 애착관계를 형성해 정서적으로 안정된 아이는 언어발달이 빠릅니다.
정서가 불안하면 다른 사람의 말을 알아들을 수는 있어도 자기의 생각과 감정을 잘 표현하지
않고 기분에 따라 언어표현 수준도 차이가 많이 나게 됩니다.







   아이와 대화를 많이 하세요.





   가르치기 위한 딱딱한 말이 아니라 아이와 눈을 맞추면서 따뜻하게 말을 주고 받으면 아이는
   금세 자신이 원하는 것을 행동 대신 말로 표현할 수 있게 됩니다.

   아이가 처음 문장을 말할 수 있게 되면 "이게 뭐야"라는 질문을 많이 하는데 이럴때 귀찮아
   하지 말고 성심성의껏 대답해 주도록 합니다.








   말할 거리를 많이 제공해 주세요.






   집에 있으면서 TV만 보거나 책만 읽히기보다는 엄마와 같이 동네 한 바퀴를 산책하면서
   아이가 관심있어 하는 것에 대해 말하고, 듣고 볼 수 있는 기회를 주는게 더 중요합니다.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 그중 특별히 흥미를 보이는 것을 중심으로 여러번 반복해서 경험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세요








   말이 늦다고 혼내지 마세요.

 




   말이 늦다고 아이를 혼내며 억지로 말하기를 강요하면 도리어 아이는 말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느껴 말하기 자체를 꺼려하는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또, 또래의 다른 아이와 비교하는것도 삼가도록 해야 합니다.







   수다쟁이 엄마가 되세요.





   엄마가 말을 적게 하면 아이는 언어 자극을 적게 받게 되므로 수다쟁이 부모가 되어야
   합니다. 
아이들은 모방을 통해 말을 배우기 때문에 부모가 사용하는 문장을 그대로 따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에게 말을 할 때는 풍부한 몸짓과 표정을 섞어 아이가 알아들을 수 있도록 정확하게,
   천천히 말해야 합니다.








   아이가 말로 다 표현할 때까지 기다려주세요.





   아이가 말을 늦게 하더라도 다그치거나 조급해 해서는 안되며, 아이가 원하는 것을 말하기
   전에 미리 추측하지 않아야 합니다. 아이의 말하기를 방해하지 말고 말이 다 끝날 때까지
   기다린 후 아이가 표현하는 모든 말에 반응하고 칭찬과 격려로 자신감을 키워주면 아이도
   말하는 것을 즐겁게 생각하게 됩니다.








   아이가 한 말에 말을 덧붙여 반복해주세요.



 




   아이가 중요한 단어만 말했다면 그 단어를 넣은 문장으로 아이에게 다시 이야기 해 주세요
   엄마가 아이의 표현을 확장해서 표현해주면 상황 속에서 언어를 보다 쉽게 이해하고 실제로
   적용하기도 쉬워집니다.








   아이가 하는 행동을 언어로 표현해 주세요.





   아이가 무언가를 보거나 들을 때 부모가 대신 그 상황에 맞는 표현을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아이가 간식을 먹을 때는 "와~ 간식 참 맛있겠다"라는 식으로 엄마가 그 상황을 표현하세요.
   이렇게 해주면 아이는 일상 속에서 자연스럽게 말을 배울 수 있게 됩니다.








   제스처와 함께 천천히 말하세요.






   말이 늦은 아이들은 제스처나 낱말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합니다.
   이럴 때는 엄마 역시 제스처를 섞어가며 정확한 발음과 문장을 알려주는 것이 아이의
   이해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엄마가 하는 말을 아이가 정확히 들을 수 있도록
   가능하면 천천히, 중간중간 쉬어가며 말하는 것이 좋습니다.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씩씩맘 2011.09.22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아이는지금간단한건하는데긴말은외계어로얘기해서알아들을수가없어요ㅋㅋ
    그래도그랬구나응이런반응을해줬었는데잘한거군요^^

  2. 솜다리™ 2011.09.22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째 아이때는 이것저것 챙겼는데.. 둘째는 좀 느슨해지더라구요..
    근데.. 결과는 비슷하니..
    관심을 가지는 것은 어쩔수 없지만.. 그리 걱정하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싶더라구요^^

  3. 주리니 2011.09.22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아이가 말이 늦댄다는 이유로 발달장애 취급까지 받았었죠.
    말은 알아 듣고 심부름은 곧잘 하는데 말로써 표현을 하지 않은 거였어요.
    그걸 끌어낼 다양한 놀이식 접근을 제가 몰랐던 거였더라구요.

  4. 돈재미 2011.09.22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 알짜배기 정보로군요.
    엄마들이 참고 해야 될 것 같네요.
    유익한 내용 잘 보앗습니다.

  5. 영심이~* 2011.09.22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다장이 엄마와 기다리는 거 모르는 엄마들이 많더라구요..
    이런 교육법도 있었군요..^^

  6. 못된준코 2011.09.22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위에 보면 좀 늦게 트는 아이도 있긴 하던데..큰 문제는 없을듯 해요.~~
    물론...말씀처럼 아이에게 여러가지로 말할 기회를 만들어 주는게 중요한듯 합니다.~

  7. smjin2 2011.09.22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둘째 한번 대답해주기 시작하면 끝이 없는뎅....ㅎㅎ
    도움되는 정보 감사합니다~

  8. 교미 2011.09.22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구 가용~
    오늘 날씨 너무 좋네요^^
    오늘도 힘차게 좋은 하루 되세요~!

  9. 코기맘 2011.09.22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아에대한 정보 미리 공부잘하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10. 구연마녀 2011.09.22 1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 령군도 말이 늦어서 병원을 가야하나? 말아야하나? 했는데~

    말이 한번터지고나더니~ 완전 수다쟁이가 되버렸네요 ㅎㅎ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건 하루되셔요~^*^

  11. 블로그토리 2011.09.22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아엄마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겠군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12. 사랑퐁퐁 2011.09.22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둘째아이가 느린편이라 걱정되는데...
    좋은팁 잘 보구 갑니다...
    도움이 많이 될것 같아요^^

  13. +요롱이+ 2011.09.22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천천히... 도와주면 되는 것 같네요..^^
    잘 보구 갑니다..!!

  14. 예또보 2011.09.22 1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렇군요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15. 아랴 2011.09.22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다쟁이엄마 ~~ 바로 저이지요 ㅎㅎ

    육아정보 잘보구 갑니다..울딸은 이젠 훌쩍 커버렸어욤 ㅎㅎ

  16. 역기드는그녀 2011.09.22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말하기 시작하니깐 정말 말조심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어른들 말을 그대로 따라하니...

  17. 오르가논 2011.09.22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저도 굉장히 말을 늦게 했다는데.
    대화가 언제나 중오한가 보네요~

  18.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1.09.23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림마미님 덕분에 좋은정보 얻어 갑니다~~
    그런데 누림이~~ 너무 이쁘네요 ^^

    누림마미님, 행복한 밤 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