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모든 산모들이 출산으로 인해 몸이 붓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대부분 출산후 붓는 것이 당연하다 생각하는데,

건강한 산모일수록 부기가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보통 산후 3~4일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땀을 흘려 부기가 빠지기 시작하여

1주일이 지나면 거의 부기가 빠지게 됩니다.

부기는 기혈이 허해져 혈액순환이 안 되어 생기는 증상인 만큼

출산 1주일이 지나도록 부기가 빠지지 않는다면 산모의 건강에 신경 쓰는것이 좋습니다.

기력이 회복되지 못하면 계속되는 혈액순환 장애와 소화불량 등으로

산후 비만이 올 수 있으므로 올바른 산후조리로 1주일 이내 반드시 부기를 빼도록 해야합니다. 

 

 

 

 


   산후 부기 빨리 빼는 방법 


 

 

 

 


   산후 부종은 병적인 증상이 아니므로 식단 관리와 적절한 산후조리, 체조만 잘 해도

   금방 빠지게 됩니다.

   산후조리를 한다며 꼼짝 안 하고 누워만 지내거나, 지나치게 과식을 하는 것은

   오히려 비만을 불러오게 됩니다. 

 

 


    소화가 쉬운 음식을 먹는다 
 
   산모는 소화력이 떨어져 있으므로 소화가 쉬운 식단을 차리도록 합니다.

   속을 냉하게 하는 찬 음료수와 냉한 성질의 음식은 삼가며, 라면과 같은 인스턴트 음식도

   절대 피해야 합니다. 

 

 


    모유수유를 하고 과식은 피한다 
 
   산후 부기를 빼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바로 모유수유입니다.

   모유수유를 하며 왕성해지는 식욕으로 과식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수유를 할 때에도
   먹는 양은 평소와 다름없이 유지하도록 해야 합니다.

   간식도 기름진 음식보다 가벼운 과일이나 차, 죽 등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찬 음식은 피하고 몸을 따뜻하게 한다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한 산모는 몸을 냉하게 하는 음식이나 찬 음식은 피하고,

   긴소매의 옷을 입어 몸도 따뜻하게 해야 합니다.

   산후 실내 온도는 20도 정도, 습도는 60%가 적당하고, 너무 따뜻한 이불 속에서

   억지로 과도한 땀을 내는 것은 몸 안의 체액을 손상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적당한 온도를 유지하며 찬기운에 노출되지 않도록 긴소매의 옷을 입도록 합니다. 

 

 


    회복에 맞춰 간단한 체조를 한다 
 
   산욕기의 적당한 몸놀림은 온몸의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여 모유를 잘 만들 뿐 아니라

   산후 부기를 해소하는 데 탁월한 효과가 있습니다.

   체조는 출산 후 회복식을 하는 동안 시작하는 것이 좋으며, 운동 시간이나 강도는 몸 상태에

   따라 약간의 땀이 밸 정도가 적당합니다 

 

 


    스트레칭과 마사지로 몸의 긴장을 풀어준다  
 
   스트레칭과 마사지로 몸을 풀어주면 부기가 가라앉는 데 도움을 줍니다.

   동일한 자세로 오래 있으면 피로가 생기기 때문에 움직임이 적은 산모는 출산 2일째부터

   손목, 발목, 발가락 운동 등 간단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마사지는 산욕기 때는 엄마가 힘을 쓰면 안 되므로 다른 사람이 해주도록 해야 합니다.

   팔, 다리, 목뼈에서 꼬리뼈까지 가볍게 눌러주고 주물러 줍니다. 

 

 


    출산 후 3주 이내에 이불을 뒤집어쓰고 누워 땀을 흘린다  
 
   출산 후 2~3일은 땀이 비오듯 나게 됩니다.

   이 것은 엄마 몸 속에 아직도 남아 있는 수분들이 빠져나오는 것으로 자연적으로 땀을 내면서

   부기가 빠지게 되는 것입니다.

   단, 출산 후 3주 이후에는 일부러 땀을 심하게 내지 않아야 합니다 

 

 

 

 

 

    

 

   산후 부기 빼주는 데 좋은 음식

 

 

 

 

 

 

 


    맑은 미역국

 
   미역에 들어 있는 요오드 성분이 산모의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도와 부기를 빼주는 데 효과가

   있습니다.

   기름진 쇠고기 육수는 소화가 힘들기 때문에 소화가 잘 안 되는 산모는 기름진 쇠고기 육수의

   미역국보다 미역으로만 국물을 내어 끓여 먹는것이 좋습니다.

   소금간은 절대 피하고 약간의 간장으로 싱겁게 끓이도록 합니다.
   마른 미역을 손바닥만하게 잘라서 찬물에 불린 후 소금기를 제거한 뒤,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미역을 볶고 미역의 3배 정도 물을 넣고 센불로 끓입니다.

   그리고 나서 약간의 간장으로 간을 합니다.

 


    호박죽

 

   출산 후 호박즙이나 호박죽등을 많이 먹는데요,

   호박은 이뇨작용을 돕는 식품이므로 너무 많이 먹는것 보다는 간식으로 조금씩 먹어야

   신장에 무리가 없습니다.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점 2012.12.02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중에 결혼하면 유용하게 쓰일 정보네요^^

  2. 코리즌 2012.12.02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아내도 출산후 산후조리를 못해서 붓기가 오래 갔답니다.
    산후조리를 잘해야겠더라구요.

  3. 머니야 머니야 2012.12.03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모분들 참조하면 좋은정보 되겠군요^^ 잘~보구 갑니당~^^

  4. +요롱이+ 2012.12.03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붓기 빨리 빼는 방법에 대해서 덕분에 너무 잘 배우고 갑니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