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은 왜이리 빨리 갈까요...?

가는 주말이 아쉬워

서방님과 함께 오붓하게 한잔 했습니다^^

청량고추 총총 썰어넣어 매콤한 부추부침개,

두부 노릇노릇 지져 잘 익은 김치 들기름에 달달 볶아서 두부김치,

톡쏘는 맛이 좋은 막걸리와 함께...

꿀떡꿀떡 잘도 넘어가네요^^

 

 

 

 

 

 

음식 만들 동안 냉동실에 넣어두어서 정말 시~원 합니다^^

 

 

 

 

주말이 아쉬운건 아이들도 마찬가지인가 보네요

또 다시 일주일간 어린이집을 가야 하는 부담감이랄까.. 그런게 있나봐요

근데 낼은 못보낼것 같네요

이번 겨울은 감기도 가볍게 지나간다 싶었는데

둘이서 번갈아가며 열이 오르락 내리락..

제발..오늘밤엔 열이 나지 않기를...ㅜㅜ

주말 마무리 잘 하시고

행복한 밤 되세요^^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