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이 뉴스를 보고....

하루종일 가슴이 먹먹해서,

아무것도 먹을 수가 없었네요....

같은 아이를 키우는 부모의 입장에서

얼마나 분하고, 속상하고, 아이에게 미안할지...

17개월 그 어린 아이가 뭘 그리도 잘못했길래 그런 엄청난 짓을 저지르는지..

 

 

아이 등에 생긴 멍자국은 시간이 지나면 없어지겠지만..

마음에 생긴 상처는 어쩌나요....

너무 가슴이 아프네요..

 

 

 

 

 

 

 

 

 

 

 

 

 

 


이 어린이집의 원장 민모(40·여)씨와 여교사 김모(32·여)씨, 서모(29·여)씨 등은

4월 25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되었다고 합니다.

처음 폭행사실에 대해 인터넷에 글을 올린 사람은 아이의 고모였다는데..

이 어린이집 원장은 오히려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하네요

끝까지 발뼘하더니.. 폭행장면이 CCTV에 찍혔다죠..
자기 자식이라도 그랬을까요??

어찌 인간의 탈을 쓰고 저러는지..

아이들은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고 했거늘......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롱이+ 2013.04.25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허.. 정말 이런일이 참..
    할 말이 없어지네요 정말..

  2. 영심이~* 2013.04.25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 뉴스보고 정말... 왜들 저러는지 화가나더라구요.
    발뼘하는 건 더 화가나고 웃기네요.. 쩝.

 

 

 

 

 

 

 

 

 

 

어린이집에 적응을 하네 못하네 했던게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아침에 어린이집 가자~ 하고 깨우면 벌떡 일어나 세수하고 밥도 잘먹고^^

요 며칠새 아이가 이젠 정말 누나 같아 보입니다^^;;;

요즘엔 동생하고도 잘 놀아줘서 얼마나 이쁜지 몰겠어요~

오늘 어린이집에서 어버이날 기념 선물을 만들어서 이렇게 가지고 왔네요

작은 고사리손으로 꼬물거리며 색칠하고 만들었을 아이를 생각하니...

정말 감동을 받지 않을 수가 없네요..

 

 

 

 

 

 

 

이쁜 카네이션 카드 안에는 이렇게 귀엽고 사랑스런 모습이 담겨져 있답니다~

 

 

 

 

 

아이쿠~~ 아가씨 배꼽이 보일락 말락~~~~^^

요즘 급 피곤함이 몰려올때면... 큰매미 애교한방에 싹~~~~~ 날아갑니다~~ㅎㅎ

 

 

 

 

 

행복하세요~~~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아 2012.05.08 0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네요~
    누림마미님이 걱정하시던대가 엊그제 같은데....
    이젠적응도 잘하ㅐ서 이렇게 어버이날이라고 고사리 같은 손으로 카네이션을 만들어 왔나 봅니다.
    세상 그 어떤 선물보다도 소중하고 감동이죠 ~

    그마음 저도 잘 알아요.
    저 역시 그랬으니까요~~ㅎㅎㅎ
    행복한 꿈 꾸시어요~~!!

  2. 별이~ 2012.05.08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젼 감동일것 같아요^^ 저도 받고 싶어요^^
    월요일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 꿈 꾸세요^^

  3. 진율 2012.05.08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감동이 ...
    울 아이들은 언제쯔음...ㅋㅋ
    공주님이 너무 이쁘네요~!

  4. 승현이라 불러줘 2012.05.08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저도 같은 감동 받았어요...
    ㅋㅋㅋ
    우리 아이들에게....고마웠지요^^*
    즐건날 되세요~~~~

  5. 코리즌 2012.05.08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예쁜 어린 손으로 저걸 만들어 엄마에게 주니 울컥하지는 않으셨나요?

  6. 금융가이드 2012.05.08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뿌듯하시겠어요
    우리애기도 언제커서 카네이션 달아줄려나 모르겠네요
    편안한 저녁되세요

  7. 씩씩맘 2012.05.09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큰매미 완전 패셔니스타네요. ㅎㅎ
    저는 어린이집을 안보내서 카네이션 언제 받아볼 지 몰겠네요. 부러워요. ㅋㅋ

  8. 영심이~* 2012.05.09 1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핫~ 아이구 귀여워라...ㅎㅎㅎ
    아기같은 고사리 손으로 잘도 만들었네요..^^
    이런 거 받을 때 기분이 참 남다르죠...?^^

 

 

 

 

 

 

 

 

 

3일전, 어린이집에서 나오는 큰매미의 얼굴이 어딘가 모르게 안좋아보이더니,

계속 미열이 있는거 같더라는 선생님 말씀...

집에 와서도 열이 계속 떨어지지 않는거 같아 바로 병원으로 달려갔지요..

 

 

다른 증상은 특별히 없고 콧물과 미열로 일반감기약을 처방받아왔었는데

하루 지나고, 어제부터 갑자기 기침을 시작하더니 저녁쯤 되자 아이 목이 완전히 잠겨서

목소리조차 나오지 않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열은 38.5도 이상 올라가진 않고 해열제를 먹으면 열이 떨어지니 독감은 아니겠지 했는데..

오늘 새벽부터 39.5도 이상으로 고열이 나기 시작하더니 해열제를 먹여도 잘 떨어지지 않고

완전히 잠겨버린 목으로 컹컹~ 기침을 할 때마다 아이가 목이 아파 울어댔답니다ㅠㅠ

 

 

오늘 다시 병원을 찾았는데,,

이녀석이 병원에 들어서자 놀이터에서 아주 신나게 놀아주시더니 땀을 뻘뻘~~~

진료를 보는데 고열에, 기침에, 인후통도 심하고 폐소리도 별로 좋지 않은거 같다는...

일단 폐사진을 찍고 독감검사를 했더니.. b형독감이랍니다ㅜㅜ

 

 

의사쌤 말씀이,,

"큰매미 뛰어다니며 노는걸 보니 처방받은 약만 잘 먹으면 입원까진 안해도 될것 같네요."

일단 3일정도만 잘 이겨내면 차차 괜찮아질 거예요.."

문제는 동생인데,, 정말 조심하셔야 겠어요~"

 

 

아... 정말 10개월된 요 작은매미가 문제네요

지금도 중이염 때문에 약먹고 있는 상황인데..

제발 독감은 옮지 말아야 하는데ㅜㅜ

 

 

타미플루 처방을 받아왔는데, 인터넷에 타미플루 부작용 사례를 읽어보니...

먹이면서도 영 찜찜하네요.. 그렇다고 안먹일 수도 없고...

다행히 아이는 아직 별다른 증상은 보이지 않고 잘 놀고 잠들었는데...

아무런 부작용 없이 지나가길 기도해야겠어요

그렇게 안떨어지던 열은 많이 내려서 지금은 미열만 있네요..

타.미.플.루.....

정말 왠만하면 안먹이고 싶었는데..

힘들어하는 아이가 안쓰러워 정말 어쩔 수 없네요ㅜㅜ

 

 

오늘은 이웃님들 방문 못하더라도 이해해주셔요~~^^;;;

전.. 지금 또 열재러 가봐야겠네요...

편안한 밤 되세요~ 내일 찾아뵐께요~~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별이~ 2012.04.13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공.. 아픈건 싫어요...ㅠ.ㅠ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2. *저녁노을* 2012.04.13 0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에공..어른 낫기를 소원합니다.

  3. +요롱이+ 2012.04.13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고.. 얼른 낫기를 바랍니다..!!

  4. 역기드는그녀 2012.04.13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 요즘 정말 정신없다..
    현우는 4일째 먹고 있다
    누림이도 빨리 낳아야 할텐데

  5. 씩씩맘 2012.04.13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구~ 아이가 아프군요. 정말 걱정이시겠어요.
    얼른 건강해 지기 기도할께요.

  6. 승현이라 불러줘 2012.04.13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다 나았죠?
    ...그러길 바래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건날 되세요^^*

  7.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2.04.14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궁.. 얼른 나아야 될텐데요..

    누림마미님 힘내세요 ^^
    얼른 낫길 바랍니다!!

  8. 2012.04.18 0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한달하고도 보름....길고 긴 산후조리를 마치고 어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좁다좁다 해도 우리집이 최고네요^^ 원래 한달만 있기로 했는뎅...^^;;;
사실 친정에서 안방 차지하고 애기 둘 데리고 있으려니 엄마아빠께 너무 죄송해서...그럼에도 꿋꿋이 보름이나 더 있었네요..

집에와보니... 서방이 이불빨래도 모두 해놓고 청소도 깨끗이 해놨네요^^ 고마워라...
원래 빨래며 청소, 설겆이는 평소에도 아주 잘 해주지만요..
쫌많이 깔끔남이라서리 제가 좀 편하게 사네요^^;;

그나저나 저 없는동안 서방은...도대체 뭘 먹고 살았을까요? 냉장고에 모든게 그대로네요...
공기만 먹고 살았나??

한달반동안 많이 말랐네요...이제 많이 많이 먹여서 살찌워줘야겠어요..
어제 낮부터 저녁까지 냉장고 정리에 애들 옷장정리까지 하고나니 등짝이 다 저리네요ㅜㅜ

오늘도 대구는 바람도 한점 없는 푹푹찌는 날씨네요...
땀 많은 누림이를 핑계로 에어컨 빵빵 틀어놓고 있으니 좋구만요^^
.
.
아참..우리 누림이가 달라졌어요~~~

항상 높은곳만 찾아 올라다니던 누림이가...
어제 집에 온 후부터 아직까지 아무 곳도 안올라가고 있네요^^

그전까지만 해도 tv위에 앉아 있기, 책장 타고 올라가기, 식탁위에서 놀기, 창틀에 올라가기 등... 
절대로 가만히 있지 않았는데...
 
심지어 오늘 아침엔 일어나자마자 책장밑에 앉아서 독서를 하고 계십니다~ 허허허~
동생보고 나서 철들었을까요?ㅎㅎ  ntc3y2

더운날씨지만 모두모두 힘내서 오늘하루도 화이팅해요~^^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블로그토리 2011.07.18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후조리를 하셨군요.
    고생이 많았습니다.
    남편분이 깔끔남이라 한결 도움이 되겠어요...ㅎㅎㅎ
    건강하세요.^^

  2. 예또보 2011.07.18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추카드려요
    잘보고 갑니다

  3. Hansik's Drink 2011.07.18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보고 갑니다 ㅎㅎ
    역시 집이 최고죠 ^^

  4. *저녁노을* 2011.07.18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집이 최고이지요.
    고생 많았습니다.

  5. +요롱이+ 2011.07.18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가야가 너무 예뻐숑^^
    축하드립니다^^ 잘 보구 가요!

  6. 아랴 2011.07.18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운데 산후조리 하셨네요
    축하하구요~~~
    늘 건강주의하세요 ^^

  7. 역기드는그녀 2011.07.19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림이가 동생보더니 철들었나 보다 ㅎㅎ
    쭉~ 그렇게 위험한 행동 안했음 좋겠다 ㅋ

  8. 머니야 머니야 2011.07.19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 아가들 버릇..고치기도 해야겠지만..
    저절로 잡히는부분도 참 많더라구요^^
    아가가 넘 귀엽네욥^^

  9.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1.07.19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집이 최고지요 ^^
    누림마미님 고생하셨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10. 씩씩맘 2011.07.19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산후조리할때집에가고싶더라구요~집에가니편하고좋긴했지만잠은집에서자고친정에아침마다출근하고있어요ㅎㅎ 누림양동생도보고프네요 다음포스팅엔소개해주세요^^

  11. 돈재미 2011.07.19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후 조리 잘 하셨군요.
    비오고 무더운 날씨에 고생하셨습니다.
    남편분이 가정적인 모양입니다.
    더운 날씨에 건강 관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12. 코기맘 2011.07.19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려요..저는 누림마미님이 산후조리중이신줄도 몰랐네요...ㅠㅠ
    남편분께서 긍데 멋지신거같아요..이불빨래도하시구요..
    아우리남편도 그랬으면~~좋겟네요..^^

  13. 사랑퐁퐁 2011.07.19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합니다...
    이제부터 아이들과 새로운 전재이 시작되겠네요...^^
    저희집도 27개월,10개월 아이들이 있는데...
    매일 매일 전쟁이에요..
    재미있게 잘보구 갑니다...

  14. 후니훈의모험 2011.07.20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결혼하면 깔끔남이 되지는 않고 평범할거 같네요 ㅋㅋ
    그냥 제 주변정도는 정리를 할거같습니다
    근데 또 막상 제집이라 생각되면 더 열심히 할거같기도하네요
    요즘들어 괜히 깔끔한척 연기(?)도 하는중입니다 ~~ㅋㅋ

  15. Canada Goose Parka 2011.10.26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나 눔 너 의 블 로그 에 당 신의 블 로그 를 아주 좋아 한 다.

  16. Jimmy Choo Shoes 2012.02.11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좋은하루되시길^^

  17. kathye 2012.03.05 0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우봐 더 다고 들었는데아래 빤스 은석 그렇고...저집은조 그런봅다 ㅋㅋ^*

내 새끼 만지지마~~~

잡담 2011. 6. 27. 10:50








오늘 아침 뉴스를 보다가 참...씁쓸한 내용의 기사를 봤네요
지하철에서 자리에 앉아있던 한 할머니가 옆에 유모차에 앉아있는 아이를 귀엽다고 만졌는데
서있던 아이 엄마가 "남의 새끼한테 손대는거 싫다고 하면  '알았어요'하고 끝내면 된다'라고 실랑이를 벌이다가
급기야는 1.5리터 페트병으로 할머니의 얼굴을 폭행까지 했다네요...
또 경찰 부르라는둥 소리를 지르고....

요즘 세상이 너무나 흉흉해서 사실 아이 엄마들이 많이 예민해져 있다고는 하지만...
꼭 그렇게 까지 해야만 했는지..싶네요.
저부터서도 이쁘고 귀여운 아이들 보면 머리한번 더 쓰다듬어 주고싶고 손 한번 잡아보고 싶고
그러는데.......

우리 꼬마도 아기들을 좋아해서 아기들이 있으면 가서 안아주고 뽀뽀도 해주려고 하는걸
제가 얼른 말리고 "아기들은 발만 만져주는거야~"하면 발만 아주 조심스럽게 만져주고 만답니다.
사실 아무리 아이들이라고 해도 안고 뽀뽀해주고 하면 엄마 입장에서는 불쾌할 수 있잖아요..'
뉴스의 그 할머니는 아이에게 얼마나 강도높은 스킨쉽을 했길래 폭행까지 당했을까...
도대체 언제부터... 무엇이 사람들 마음을 이렇게 만들었는지.....
.
.
.
.
.
.
이거...왠지 씁쓸하구만...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TO pellet mill 2012.03.12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림마미님, 좋은글 감사합니다 ^^
    행복한 밤 되세요 ^^

  2. 글사 2012.04.10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부터서도 이쁘고 귀여운 아이들 보면 머리한번 더 쓰다듬어 주고싶고 손 한번 잡아보고 싶고
    그러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