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식하는 아이] 이것저것 가리고 편식하는 아이, 어떻게 할까요? 편식하는 아이 올바른 식습관 개선방법











아이가 2-3살 정도가 되면,
본인이 좋아하는 음식, 싫어하는 음식이 분명해집니다.
모양, 색깔, 질감을 이유로 음식을 싫어할 수 있는데 음식을 밀어내거나 숨기거나,
던지는 등의 거부행동도 심해지지요

골고루 먹으라고 싫어하는 음식을 억지로 먹이려고 하면 일시적으로 음식 섭취를
거부할 수도 있습니다.

달콤하고 자극적인 과자나 음료, 영양가 낮은 고열량 고지방의 패스트푸드를 좋아하는
우리 아이들에게는 올바른 식습관 개선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우유와 간식은 OK, 밥만 거부하는 아이




   씹는 것을 싫어하는 아이들에게 우유는 가장 먹기 편하고 익숙한 음식이다.
   이유식이 끝나고 유아식을 먹을 시기에도 우유만 찾거나 달콤하고 자극적인 간식만 찾는다.
   간혹 간식 중에서 과일은 몸에 좋다는 생각에 엄마들도 섭취를 제한하지 않고 아무 때나
   주기도 한다. 하지만 지나치면 단맛에 길들여지고 포만감을 주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먼저 우유나 과일, 다른 간식의 섭취량을 줄인다. 우유는 하루 400ml 정도만 먹이고
   생우유 외에 딸기우유나 바나나우유 등의 가공우유는 주지 말아야 한다.
   과일은 식사 후에 주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단맛이 많이 나는 바나나, 복숭아, 포도,
   열대과일은 되도록 자제한다.







   먹던 음식만 고집하는 아이




   어느 정도 낯선 음식에 거부를 보이는 것이 보통이지만 자신이 먹던 몇가지 음식만 고집하면
   편식 습관이 오래 굳어질 수 있다.

   이런 아이를 위해서는 새로운 음식은 되도록 아이에게 익숙한 형태로 조리한다.
   나물은 찹쌀가루나 감자를 갈아 부쳐서 전으로 만들어 먹이는 식이다.
   아이가 좋아하는 캐릭터 그릇에 담아주거나 가족들이 함께 먹어보며 맛있고 좋다고 표현해
   주는 것도 좋다. 한번 먹여보고 잘 먹지 않는다고 단정짓지 말고 일정 기간 후에 다른 형태의
   조리법을 활용해 자주 접해보도록 한다.








   고기만 찾아 변비에 시달리는 아이




   육류는 성장기 발육에 필수적인 단백질의 주요 공급원이다.

   하지만 육류의 단백질을 분해하여 흡수를 돕는 것은 채소 속의 비타민일뿐 아니라 지나친
   육류 섭취는 변비의 원인이기도 하다.
   이때는 채소와 함께 만들어 먹일 조리법을 활용하는 것이 핵심 과제이다.

   예를 들어 월남쌈으로 만들어 불고기와 고구마, 양배추를 함께 넣고 말아서 소스와 함께
   주는 것도 방법이다.

   또 불고기 형태로 버섯이나 당근, 양파를 넣어 다양한 채소와 섭취하도록 한다.
   밥이나 죽을 만들 때 야채를 아주 잘게 썰어 주거나 볶음밥을 만들어 먹인다.








   김치와 채소는 아예 입에 대지 않는 아이




   아이들은 질긴 식감이나 특유의 향 때문에 채소나 김치를 거부하기 쉽다.
   향이 강한 채소류는 찜이나 볶음밥, 김밥 등에 활용하면 향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조리할 때 센 불에 기름과 향신료를 살짝 가미하면 쓴 맛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다.
   또한 아이들이 좋아하는 조리법인 튀김으로 만들어줘도 좋다.

   또한 양파, 파, 무, 당근 등을 이용해 육수를 만들어 국이나 찌개에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밥이나 죽을 만들 때 밥물이나 야채를 이용한 육수를 사용하거나 비트즙이나 시금치즙,
   당근 등으로 밥에 색을 내어 먹여보는 것도 좋다.

   김치의 경우 고춧가루를 넣지 않고 사과와 배, 밤, 대추 등을 넣은 백김치로 만들어 먹인다.
   백김치의 형태로 섭취해도 영양소의 손실이 없기 때문이다.








   콩밥은 절대 거부하는 아이




   콩에서 나는 특유의 향이나 씹는 질감을 싫어하는 아이들이 많다.
   특히 씹는 것을 싫어하는 아이는 부드러운 흰쌀밥만 고집하기도 한다.
   하지만 아이가 만 3세가 넘었거나 병적인 저체중증이 아니라면 무조건 흰쌀밥만 고집 하기
   보다 좀더 다양한 곡물을 넣은 밥을 시도해본다.
   밥에 넣는 곡물 중 유독 콩만 싫어한다면 콩과 비슷한 영양분을 가진 다른 식재료로 대체하는
   것도 방법이다.

   콩 대신 콩나물과 돼지고기, 김치 등을 넣어 양념장과 비벼 먹을 수 있는 콩나물밥도 콩밥을
   대신할 수 있다.

   또 잡곡 중에 기장은 입자도 작고 씹는 질감 또한 나쁘지 않아 어린 아이도 쉽게 먹을 수 있다.
   찹쌀 현미를 활용하는 것도 방법. 한번에 여러 잡곡을 섭취하는 것도 좋지만 부드러운
   형태의 기장이나 찹쌀 현미를 번갈아 가면서 지어 먹이는 것도 방법이다.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유위 2011.11.07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잡곡밥이 정말 중요한듯해요..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셔요.

  2. 진율 2011.11.07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식하기 시작하면 대책없더군요.
    동기를 잘 마련해서 차근히 고쳐줘야 겠어요~!
    잘 배우고 갑니다.

  3. 씩씩맘 2011.11.07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아이는고기를거부하는데어떻게해야하나요ㅡㅡㅋ
    이유식도다양하게잘해줬는데편식하니속상해요

  4. 역기드는그녀 2011.11.07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현우도 흰쌀밥만 고집해서 ;;
    그래도 요즘엔 어린이집에서 매일매일
    현미밥, 흑미밥, 콩밥 매일매일 다르게 먹어서 그런지
    쫌 괜찮아 졌어

  5. smjin2 2011.11.07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주변에도 편식하는 아이들이 많은데... 알려주면 좋아하겠네요^^

  6. 블로그엔조이 2011.11.07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아이도 편식때문에 고생했었는데요..
    세심하게 식습관을 조금더 알차게 개선해야 될것 같아요 ^^
    유익한 정보 너무 감사합니다. ~ ^^

  7. +요롱이+ 2011.11.07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식하는 아이들이 보이면 알려줘야겠어요...!! ㅎ
    잘 보구 갑니다~!!

  8. 영심이~* 2011.11.07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유식이 그저 밥 먹기위한 준비 단계인 줄만 알았는데..
    그게 아니더라구요..

    이유식 때 이것저것 많은 것을 맛보게 해주는 게 편식을 막는 것 같아요..^^

  9. 아랴 2011.11.07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식습관을 고쳐볼려구 민이 어릴적 무던히두 애썼건만 ..
    사실 고치질 못했답니다..울딸 고집을 못 꺽은게지요 ..
    여전히 다커서도 편식습관 있어 늘 고민거리기두 하지요
    고민은 계속댑니다 벌써 고등학생인데우 ..ㅎㅎ

  10. *저녁노을* 2011.11.07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골고루 가리지 않고 잘 먹어주는것도 행복인 것 같아요.
    ㅎㅎ

    편식을 하지 않는 우리 아이들이니 말입니다.

    잘 보고가요

  11. 블로그토리 2011.11.07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아가정에는 좋은 정보군요.
    어릴때 식습관이 평생 가기때문에 정말 중요하죠.
    잘 보고 갑니다.^^

  12. 예또보 2011.11.07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아에 편식 하지 않도록 하는것 참 중요하죠
    건강하게 잘자라야 겠습니다 ㅎㅎ

  13. 별이~ 2011.11.08 0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의 건강에 좋은 정보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완젼 좋아요^^ 월요일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저녁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