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스승의 날이네요..

요즘, 몇몇 어린이집의 안좋은 사건들로 인해

정말 아이들을 사랑으로 보살펴 주시는 많은 선생님들 마저 피해를 입으시는거 같아 마음이 아프네요

어쩌면 엄마보다도 아이와 함께 하루를 보내는 시간이 더 많은...

제 2의 엄마라고도 할 수 있는 선생님께 감사의 마음을 담아 만들었답니다

갑자기 날씨가 30도를 웃도는 바람에

크림작업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지만...

그래도 이렇게 만들어 놓고 보니

제 눈엔 너무나도 이쁘네요^^

 

 

 

 

 

 

 

오랜만에 만들어보는 꽃케익이라.. 자세히 보니 많이 엉성하네요^^;;;;

 

 

 

 

요렇게 머핀상자에 포장해서~

 

 

 

 

감사합니다~ 선생님^^

 

 

 

 

 

 

오늘도 행복하세요~^^*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