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임신한 후 정기검진을 위해 산부인과를 다니면서,,

유산으로 인해 병원을 찾는 사람들을 종종 봐왔습니다.

그분들의 표정에서도 알 수 있었듯이...그 슬픔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일부 산모들 중에는 한번의 유산도 감당하기 힘든데.

자연유산이 두세차례 진행되어 습관성 유산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있어

임신중에는 초기부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유산과 습관성 유산 

 

 

 


 
   유산이란, 유산이란 태아가 생존력을 지닐 수 있는 단계인 임신 20주 이전에 죽는 현상을

   말합니다.

   유산은 임신 전체의 약 10%에 달하며, 가장 유산되기 쉬운 시기는 임신 초기인 임신 2~3개월

   경으로 임신 3개월 이후에는 유산의 빈도가 급격히 감소합니다.


 

   유산의 원인중 일부는 태아와 모체내의 문제점 등으로 알려져 있으나 특히 유산이 3번이상

   계속되는 '습관성 유산'의 원인은 의학적으로도 명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자연유산의 원인 

 

 

 

 


 


   태아의 유전적 결함, 임신부의 급성 감염성 질환, 고혈압, 당뇨병, 전신성홍반성낭창,

   갑상선 질환, 흡연, 습관성 음주, 영양실조, 자궁의 선천적 기형이나 자궁근종, 골반염과

   자궁유착, 자궁경관무력증, 인공유산에 따른 후유증으로 자궁이나 자궁 경부에 이상이 있는

   경우, 태아가 외상을 입거나 탯줄에 묶여서 질식하는 경우, 산모가 물리적 외상을 입거나

   심리적 요인으로 정신적 충격을 받거나 스트레스가 너무 심한 경우에도 유산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원인 없이 유산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습니다.


 

 

 

 

 

 

   유산의 증상

  

 

 

 

   유산의 뚜렷한 증상은 자궁출혈과 하복통입니다.

   출혈은 붉은 빛깔이며 양이 많을 수도 있습니다.

   출혈과 함께 찌르는 듯한 하복통이 점차로 강해지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배가 뻣뻣한 느낌이

   지속되거나 간헐적으로 통증이 반복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병원을 방문하여 초음파검사를 통해 태아의 건강 상태를 살펴보는 것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유산을 예방하는 방법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므로 임산부에게 또한 치명적 입니다.

        화를 잘 다스리고 스트레스를 주의해야 합니다.


    과격한 운동은 피해야 합니다.

         평소 운동을 하지 않던 사람이 임신초기에 갑자기 운동을 하다가 유산을 겪는 경우도

         있습니다. 자전거,수영 등 운동량이 많은 운동은 피해야 하며 초기에는 가벼운 산책

         정도가 좋습니다.


   임신초기에는 부부관계를 자제해야 합니다.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하복부를 누르는 행동은 삼가야 합니다.

 

    식품 섭취도 중요합니다. 인스턴트나 나트륨, 칼로리가 높은 식품은 가급적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혈이 나타나거나 하복부가 아프고 당길 경우에는 유산의 조짐일수 있으므로

        빨리 병원에 가는 것이 최선이다.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

[자연유산] 자연유산의 원인 및 예방책 / 유산 후 주의해야 할 점 / 유산 방지를 위한 생활습관







아이를 가진 기쁨도 잠시, 유산이 되면 가족은 물론이거니와 임산부 자신의 슬픔은
말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한번의 유산도 감당하기 힘든데.자연유산을 경험한 산모들중에서는
일부가 습관성 유산으로 발전할수도 있어 더욱 조심해야 합니다. 

 



   유산과 습관성 유산 

 



   임신 20주 이전에 엄마 뱃속에서 자라던 태아가 자궁 밖으로 떨어져 나가는 것을
   '유산'이라고 합니다.

   유산의 원인중 일부는 태아와 모체내의 문제점 등으로 알려져 있으나 특히 유산이
   3번이상 계속되는 '습관성 유산'의 원인은 의학적으로도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유산은 전체 임산부의 10~15%나 차지하는데 임신 11주까지는 초기 유산,12~20주까지를
   중기 유산이라고 합니다. 그 중 임신 8주이내에 수정란의 염색체 이상이 원인이 되어
   일어 나는 유산이 가장 많아 이 중의 일부는 예방이나 치료가 불가능합니다.

   13주 이후에 일어나는 유산은 모체 쪽의 문제가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연유산의 원인 

 



   - 자궁의 모양이나 위치에 이상이 있거나,자궁경관 무력증 또는 자궁내막증,자궁근종이
      있을 경우

   - 악성 바이러스 질병·열성 전염병·매독 등의 증상이 있을 때
   - 갑상선 질환,당뇨등 지병이 있을때
   - 과격한 운동등을 시행했을 경우 와 심한 정신적 스트레스 발생시
   - 35세 이상 고령초산이거나 경산일 때
   - 인공 임신 중절 수술을 여러 번 받았을 때
   - 염색체 이상이나 유전자에 이상이 있을 때 







 



   유산 후 몸조리  


 
   유산, 특히 임신 초기의 유산은 며칠 누웠다가 쉽게 원래의 생활로 돌아올수 있을거라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정신적인 우울증외에도 육체적으로는 이미 임신이라는 대단원의 막을 올리면서
   호르몬의 분비 및 자궁의 변화 등 온몸이 아이를 위한 준비가 가동되었던 상태인데,
   이 상태가 갑자기 종결되면 몸속에서도 준비가 없어 건강을 해칠수 있습니다.

   유산이라도 출산처럼 반드시 몸조리를 해야합니다.

   특히 자연유산이 되더라도 임신산물 중 일부가 자궁내에 남아 기타 출혈이나 감영등을
   일으킬수 있고 수술후에 몸조리를 하지 않으면 산후통증등으로 심하게 고통받을수 있습니다.
   또한 아이를 잃었다는 정신적인 충격은 말로 할수 없는 것으로 우울증등이 올 수 있으므로
   반드시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습니다.








 



   유산 후 주의해야할 증상 


 
   - 복통과 출혈이 장기간 계속될 때.
     수술후 일주일정도 복통과 출혈이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복통과 출혈이 있을 경우에는 병원을 가야 합니다.

     또한 하복부에 통증이 계속될때도 염증등이 우려가 되니 반드시 의사와 상담해야 합니다.

   - 질분비물의 양과 냄새과 달라질 때
     수술후에는 상처로 인해 분비물이 증가하나 냄새가 심하고 열이 있을 경우는 염증이
     원인일 수 있으므로 병원을 가야 합니다.

   - 2개월 이상 월경이 없을 때
     유산후 다음달이면 생리가 시작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2,3개월이후에도 월경이 없다면
     반드시 의사와 상담해야 합니다.


 
 

 
 



   유산방지를 위한 생활습관  

 



   - 선채로 너무 오래 일하거나 배에 강한 영향이나 힘을 주는 행동을 삼가야 합니다.

   - 자주 자주 몸을 쉬어주고 조금이라도 피곤하면 앉아서 쉬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잠도 평소보다 한두 시간 더 자면서 안정을 취하고, 특히 배가 조금 단단해 지는것 같으면 
     쉬어야 합니다.

   - 과격한 운동은 피해야 합니다. 특히 자전거,수영 등 운동량이 많은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 부부관계를 삼가야 합니다.

   -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하복부를 누르는 행동은 하지 않아야 합니다.

   -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줄이려고 노력하는 것이 좋습니다.

   - 흔들거리는 배나 기차,버스 등을 오랫동안 타지 않아야 합니다.

   - 몸이 차지않게 양말을 신어주고 늘 배쪽을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 출혈이 나타나거나 하복부가 아프고 당길 경우에는 유산의 조짐일수 있으므로 빨리
     병원에 가는 것이 최선입니다. 

 


                                                                                                               출처 : 임산부 닷컴(www.imsanboo.com)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