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치아는 오복중의 하나라고 하지요

어렸을 때 건강관리를 어떻게 해주느냐에 따라 평생 건강이 좌우되듯이

치아도 유치때부터 잘 관리해 주어야 평생 건강합니다.

 

 

 

 

 

   건강한 치아는 태아때부터 관리하세요

 

 

 

 

 

 

   태아의 치아는 임신 6주경부터 생기기 시작해 임신 3~6개월에는 잇몸 속에서 자리 잡아

   단단해지기 때문에 임신했을 때부터 철저하게 관리하고 신경 써야 치아가 튼튼한 아이를

   낳을 수 있습니다.

   태아의 치아를 건강하게 하기 위해서는 엄마가 영양분을 골고루 섭취하는 게 중요한데요,

   균형 잡힌 영양소 섭취는 아이의 치아뿐 아니라 잇몸까지 튼튼하게 해 주줍니다.

   영양을 골고루 섭취하지 못한 태아는 태어난 이후 치아우식증에 걸릴 가능성이 매우 높고,

   치아가 약하기 때문에 충치가 생길 위험 또한 높습니다.

 

 

 

 

 

 

 

   생후 0~6개월

 

 

 

 

 


   생후 0~6개월은 잇몸 속에서 치아가 나오기 위해 준비를 하는 시기이므로 아이의 잇몸 관리를

   철저하게 해주어야 합니다.

   이가 나기 시작하면 끓인 물이나 깨끗한 생수에 가제 손수건을 적셔 입안을 가볍게 닦아주거나

   두드려주면서 잇몸과 입천장, 혀 등 입안 구석구석을 마사지하듯 닦아야 합니다.

 

 

 

 

 

 


   생후 7~12개월

 

 

 

 


 

   생후 7~8개월이 되면 아랫니 2개부터 유치가 나기 시작하므로 본격적인 치아 관리가

   필요합니다.

   이 시기에 특히 충치가 잘 생기는데, 충치의 가장 큰 원인은 밤중 수유입니다.

   밤중 수유 후 입안에 남은 우유가 잠자는 동안 충치를 만들기 때문에 밤중수유는 반드시 끊는

   것이 좋습니다.

   이 시기에는 음식물을 섭취한 후에 실리콘 핑거 칫솔에 물이나 액상 치약을 조금 묻혀 여러 번

   칫솔질을 하는게 좋습니다.

   이때 치아의 앞면과 안쪽뿐 아니라 혀와 볼 안쪽, 잇몸 점막까지도 골고루 닦아주어야 합니

 

 

 

 


   생후 13~24개월

 

 

 

 


 

 

   14~18개월이 되면 8개의 앞니에서 어금니 2개가 나고 이후 송곳니가 납니다.

   어금니는 평평한 앞니에 비해 씹는 면에 홈이 많아 깨끗이 닦기 힘들고, 음식물이 잘 끼어

   충치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데요. 아이가 칫솔질에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엄마가 옆에서 유도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칫솔질을 처음 시도할 때는 아이가 직접 마음에 드는 모양과 색깔의 칫솔을 고를 수 있도록 하고,

   일단 칫솔에 치약 없이 물만 묻혀 닦아주면서 아이가 칫솔질에 대한 거부감이 없도록 해야 합니다.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
[치아관리법] 건강한 치아가 여든간다, 건강한 치아를 만드는 습관 및 관리법













젖니는 어차피 빠질 치아라고 관리를 소홀히 하고 계신가요?
젖니는 영구치가 바르게 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턱뼈의 정상 발육에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어린아이들 대부분이 이닦기를 싫어합니다.
아이가 닦기 싫어한다고 해서 대충대충 닦아주다가 나중에 충치가 생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저희 큰아이도 처음엔 이닦기를 너무너무 싫어했답니다.
입을 꼭 다물고 뒹굴어다니며 울곤 했지요..

그런데 치카치카 이닦기 책을 자꾸 읽어줬더니 지금은 치카하자~ 하면 얼른 무릎위에 눕습니다
책이나 비디오를 통해 아이들에게 치아관리의 중요성을 인식시켜주는 것도 좋은 방법 같습니다.

아이가 건강한 치아를 평생 간직할 수 있도록 미리미리 올바른 양치 습관을 들여주세요







 치아관리법




   신생아~5개월 



   이유식을 시작하기 전 모유나 분유 수유만 하는 아이들도 입안 청결 관리가 필요합니다.
   수유 후 아이의 입안에 남아 있는 우유 찌꺼기가 제거될 수 있도록 가제 수건으로 손가락을
   감싼 뒤 잇몸을 톡톡 두드려주거나, 구강청결 티슈를 사용해 닦아주는것도 좋은방법입니다.









   6개월~12개월



   생후 6개월 정도면 아랫니 2개가 나오기 시작하며 잇몸이 근질거립니다. 
   이가 보이지 않더라도 아이의 잇몸 속에는 이미 이가 나려고 준비하고 있어 간지러운
   잇몸 때문에 짜증스러워할 수 있으므로 잇몸 마사지를 해주는것도 좋습니다.

   치발기나 노리개젖꼭지 등을 빨개하면 혈액 순환이 잘 돼 잇몸이 튼튼해지고 건강한
   턱발달을 도와 고른 치아가 날 자리를 만들어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13개월~23개월




   생후 12개월 쯤엔 윗니와 아랫니가 각각 4개씩 납니다.
   이때부터는 연령에 맞는 유아용 칫솔을 이용해 이를 꼼꼼히 닦아 주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젖니는 치아 표면이 얇아 충치가 쉽게 발생할 수 있으므로 관리를 잘 해야 합니다.

   아이 입안의 세균을 물로 닦아주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므로 유아 전용 구강세정제로 세균을
   제거해 충치를 예방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4세까지의 아이들은 입안에 있는 것을 스스로 뱉는 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불소와
   연마제가 함유돼 있지 않은 유아용 구강세정제를 선택해야 합니다.










   24개월~36개월 이상



   늦어도 만3세까지는 젖니가 모두 나오기 때문에 이때부터는 본격적으로 칫솔질을 가르쳐야
   합니다.
   되도록 아이 혼자 칫솔질을 하도록 유도하고, 어금니와 이사이에 낀 플라크는 엄마가 치실을
   이용해 관리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아이들이 칫솔질을 좋아하도록 향이 좋은 유아용 치약과 귀여운 캐릭터 모양의 칫솔로 흥미를
   유발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어릴때부터 관리 하세요~ 건강한 치아를 만드는 올바른 습관





   1. 하루 세 번 양치질 습관

   과자나 사탕, 음료수처럼 단 음식을 먹은 다음에는 반드시 양치질을 해야 합니다.
   아이 혼자 하는양치질이 어렵다면 젖은 수건이나 구강청결티슈로 엄마가 부드럽게
   닦아주세요.


   2. 빨대보다 컵으로 마시기

   입 안에 음식물이나 세균이 머무는 시간이 길수록 충치가 생기기 쉽습니다.
   음료는 빨대 대신 컵으로 마셔 곧바로 삼키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3. 젖병을 물고 자지 않기

   우유 속 젖당이 분해되면서 나오는 산이 치아를 부식시키기 때문에 밤중 수유나 젖병을 
   물고 자는 습관은 치아를 해치는 원인이 됩니다.


   4.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기

   다시마나 미역, 콩, 녹황색 채소 등 알칼리성 식품은 치아 건강에 도움이 되므로 수시로
   간식처럼 먹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섬유질이 풍부한 채소는 치아를 닦아주는 역할을 하므로 간식을 먹은 뒤 이런 채소를
   섭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