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 아이들이 입는 옷은 독한 세제로 빨지 않기 때문에

자칫하면 얼룩이 잘 제거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답니다.

얼마 입지 않았는데도 얼룩덜룩 금방 헌옷처럼 되곤 하지요

음식물을 흘리고, 각종 놀이를 하는 동안 각종 얼룩이 생기는데요

특히나 과일얼룩은 제때 신경써서 제거하지 않으면 나중엔 삶아도 없어지지 않더라구요

독한 세제를 사용하지 않고 얼룩을 제거할 방법이 없을까 하다가 

집에서도 흔히 사용하는 재료들로 얼룩을 제거하는 방법 찾아보았습니다~

 

 

 

 

 


   과즙이 묻었을 "식초"

 

 

 

 

 

 


   딸기나 귤, 포도 등 과일을 먹이다가 아이 옷에 과즙이 묻었을 때는

   물로 즉시 씻으면 얼룩이 지워지지만, 얼룩이 마른 뒤에는 빨아도 쉽게 지워지지 않습니다.

   과즙이나 김칫국물, 이유식을 흘려서 생긴 얼룩은 산성을 띠는 식물성 색소에 의한 것으로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알칼리 세제로 빨면 오히려 얼룩이 고착되는데요..

   이때는 같은 성분인 산성을 이용하는게 좋습니다.

   주방세제에 식초를 1작은술 섞은 것, 혹은 액체형 산소계 표백제를 얼룩에 바르고 10분 지난 뒤

   따뜻한 물로 헹구면 70% 정도는 제거됩니다.

 

 

 

 

 

 

 

   크레파스가 묻었을때 "베이킹소다"

 

 

 

 

 

 

 

   아이 옷에 크레파스가 묻었을 때는 베이킹소다를 이용하면 깨끗하게 지울 수 있습니다.

   젖은 수건에 베이킹소다 가루를 묻혀 얼룩을 닦아낸 뒤 일반 세제로 세탁하면 됩니다.

   또는 크레파스 얼룩에 깨끗한 A4 용지를 올리고 다리미로 열을 가해 크레파스에 있는 기름기를

   빨아들인 뒤 세탁해도 얼룩이 제거됩니다.


 

 

 

 

 


   매직펜이 묻었을 때 "알코올"

 

 

 

 

 

 

   요즘 아이 키우는 집에가면 보드 칠판 하나 쯤은 꼭 있더라구요.

   보드 칠판은 매직펜으로 그림을 그리기 때문에 아이 옷에 매직이 묻는 일이 많습니다.

   이때는 주방세제와 소독용 알코올을 10대 1의 비율로 섞어 얼룩에 바르면 알코올의 휘발성 성분이

   매직펜의 색소를 지워줍니다.

 

 

 

 

   껌이 붙었을때 "얼음"

 

 

 

 

 

 

 


   옷에 묻은 껌을 제거할 때는 얼음을 이용하면 좋습니다.

   비닐봉지에 얼음을 넣고 옷에 붙어 있는 껌에 문지르면 껌이 단단하게 굳어 떼기 쉽습니다.

   껌이 붙은 채 세탁을 했거나 붙은 지 오래돼 섬유 깊숙이 묻었다면 옷 위에 종이를 올린 뒤

   다리미로 열을 가해 껌을 종이에 흡수시켜 떼어내면 됩니다.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