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임신한 후 정기검진을 위해 산부인과를 다니면서,,

유산으로 인해 병원을 찾는 사람들을 종종 봐왔습니다.

그분들의 표정에서도 알 수 있었듯이...그 슬픔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일부 산모들 중에는 한번의 유산도 감당하기 힘든데.

자연유산이 두세차례 진행되어 습관성 유산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있어

임신중에는 초기부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유산과 습관성 유산 

 

 

 


 
   유산이란, 유산이란 태아가 생존력을 지닐 수 있는 단계인 임신 20주 이전에 죽는 현상을

   말합니다.

   유산은 임신 전체의 약 10%에 달하며, 가장 유산되기 쉬운 시기는 임신 초기인 임신 2~3개월

   경으로 임신 3개월 이후에는 유산의 빈도가 급격히 감소합니다.


 

   유산의 원인중 일부는 태아와 모체내의 문제점 등으로 알려져 있으나 특히 유산이 3번이상

   계속되는 '습관성 유산'의 원인은 의학적으로도 명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자연유산의 원인 

 

 

 

 


 


   태아의 유전적 결함, 임신부의 급성 감염성 질환, 고혈압, 당뇨병, 전신성홍반성낭창,

   갑상선 질환, 흡연, 습관성 음주, 영양실조, 자궁의 선천적 기형이나 자궁근종, 골반염과

   자궁유착, 자궁경관무력증, 인공유산에 따른 후유증으로 자궁이나 자궁 경부에 이상이 있는

   경우, 태아가 외상을 입거나 탯줄에 묶여서 질식하는 경우, 산모가 물리적 외상을 입거나

   심리적 요인으로 정신적 충격을 받거나 스트레스가 너무 심한 경우에도 유산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원인 없이 유산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습니다.


 

 

 

 

 

 

   유산의 증상

  

 

 

 

   유산의 뚜렷한 증상은 자궁출혈과 하복통입니다.

   출혈은 붉은 빛깔이며 양이 많을 수도 있습니다.

   출혈과 함께 찌르는 듯한 하복통이 점차로 강해지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배가 뻣뻣한 느낌이

   지속되거나 간헐적으로 통증이 반복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병원을 방문하여 초음파검사를 통해 태아의 건강 상태를 살펴보는 것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유산을 예방하는 방법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므로 임산부에게 또한 치명적 입니다.

        화를 잘 다스리고 스트레스를 주의해야 합니다.


    과격한 운동은 피해야 합니다.

         평소 운동을 하지 않던 사람이 임신초기에 갑자기 운동을 하다가 유산을 겪는 경우도

         있습니다. 자전거,수영 등 운동량이 많은 운동은 피해야 하며 초기에는 가벼운 산책

         정도가 좋습니다.


   임신초기에는 부부관계를 자제해야 합니다.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하복부를 누르는 행동은 삼가야 합니다.

 

    식품 섭취도 중요합니다. 인스턴트나 나트륨, 칼로리가 높은 식품은 가급적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혈이 나타나거나 하복부가 아프고 당길 경우에는 유산의 조짐일수 있으므로

        빨리 병원에 가는 것이 최선이다.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