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키우는 부모의 입장이라면,

누구나 내 아이에게 영양가 많고 좋은 음식들을 먹이고 싶어합니다.

하지만 돌 전의 아이들은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특별히 음식을 구분해서 먹이는 것이 좋습니다.

적은 양의 음식이라 할지라도 어린 아기들에겐 독이 될 수 있습니다
돌 전에 먹이면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는 식품 알려드릴께요 

 

 

 

 

 

 

   복숭아

 

 

 

 

 

   복숭아는 대표적인 알레르기 유발 식품. 잘못 먹으면 입 주위가 붓고 붉어지며,

   복숭아를 만진 부위에 두드러기가 생긴다.

   처음 먹일 때는 복숭아를 갈아서 아기 숟가락으로 1스푼 정도 떠먹여 이상 반응이 없는지

   살핀 후 주는 것이 좋다.

 

 

 

 

 

 


   키위

 

 

 

 

 

   신맛이 강하기 때문에 돌 전 아이가 먹기에는 자극적이다.

   또 키위를 먹은 뒤 입술과 혀 등이 붓거나 입 안이 아리다고 할 때는 키위 알레르기가 있는 것.

   돌 이후에 먹일 때는 위아래의 꼭지를 잘라내고 세로로 4등분한 다음 가운데의 하얀 심 부분을

   잘라내고 먹인다.

 

 

 

 

 


   멸치

 

 

 

 

 

   멸치도 생선의 한 종류. 따라서 생선 알레르기가 있는 아기는 돌이 지나서 먹여야 한다.

   돌 이후에 먹이더라도 멸치 특유의 짠맛 성분이 강하므로 너무 자주 먹이지 않도록 한다.

   특히 진한 멸치국물을 이유식에 이용하는 건 삼간다.

 

 

 

 


   닭고기

 

 

 

 

   가슴살 이외의 부위는 기름기가 많고 아기가 씹기 어렵다.

   특히 기름기가 많은 날개 부위는 가장 늦게 먹이는 것이 좋다.

   닭고기는 껍질에 지방이 많으므로 벗겨낸 뒤 삶거나 쪄서 조리한다.

 

 

 

 


   조개

 

 

 

 

 

   조개류는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위험이 크다.

   특히 조개를 끓인 국물에도 알레르기 성분이 우러나올 수 있으므로 돌 전에는 먹이지 않는 것이

   좋다. 돌 이후에 먹일 때도 맑은 국으로 끓여 조갯살은 걸러내고 국물만 먹여볼 것.

 

 

 

 

 


   고등어

 

 

 

 

 

   생선 중에서 가장 알레르기 위험이 높다.

   아토피나 알레르기 증상이 있는 아이라면 두 돌 이후부터 조금씩 시작할 것.

   특히 자반고등어는 소금에 절이는 과정에서 단백질이 파괴되고 염분 함량이 높아지므로

   돌 이후라도 먹이지 않는 것이 좋다.

 

 

 

 

 

 


   돼지고기

 

 

 

 

   소화가 잘 안 되고 기름기가 많아 유아식을 시작하는 생후 15개월 전에 먹이는 건 삼간다.

   이후에 먹일 때도 기름기 없는 살코기로 골라서 갈거나 푹 익혀서 조리한다.

   미리 갈아둔 고기를 사는 것보다는 살코기를 직접 갈아달라고 하는 편이 위생적.

 

 

 

 

 


   벌꿀

 

 

 

 

   돌 전에 먹이면 영아 보툴리누스증을 유발할 수 있다.

   변비 증상으로 시작되는 경우가 많고 젖을 잘 빨지 못하며, 온몸이 힘없이 늘어져 목을 제대로

   가누지 못한다.

   또한 음식을 제대로 삼키지 못하고 입에 침이 고인 것을 볼 수 있다.

   심하면 호흡이 정지되는 경우도 있으므로 주의한다.

 

 

 

 


   땅콩

 

 

 

 

 

   견과류는 알레르기 위험이 높고 지방이 많아 돌 전에는 먹이지 말아야 한다.

   특히 딱딱해서 씹기 어렵고 목에 걸릴 위험이 많은 땅콩은 가장 주의해야 할 식품.

   돌 이후에 먹일 때는 질식의 위험이 있으므로 반드시 다지거나 갈아서 먹이는 것이 좋다.

 

 

 

 

 

 


   요구르트

 

 

 

 

   요구르트는 생후 8개월부터 먹일 수 있지만 이왕이면 첨가물이 없는 플레인 요구르트를

   고르는 것이 좋다. 특히 딸기를 넣은 요구르트는 돌 이후에 먹이도록 한다.


 

 

 

 


   면류

 

 

 

 

 

   면은 정제된 밀을 다시 가공해 만든 것이라 탄수화물을 제외하면 영양분이 거의 없다.

   또한 밀 자체가 찬 성질을 가진데다 소화도 잘 되지 않는다.

   특히 기름에 튀긴 라면류는 절대 금해야 한다.

 


 

 

 

 


   달걀흰자

 

 

 

 

 

   노른자는 생후 10개월 무렵부터 완숙한 것을 먹일 수 있지만, 알부민과 오보큐코이드 등

   알레르기 유발 성분이 많은 흰자는 돌 이후에 먹여야 한다.

   마요네즈, 슈크림, 카스텔라, 핫케이크, 아이스크림, 비스킷 등도 달걀흰자가 함유되어 있으므로

   주의한다.

   돌 이후에 달걀을 먹일 때는 완숙으로 익혀 노른자와 흰자를 함께 먹이면 된다.

 


 

 

 

 


   생우유

 

 

 

 

 

   돌 전에 먹이면 알레르기가 생기기 쉽고, 장에서 출혈을 일으켜 빈혈을 유발시키기도 한다.

   돌 이후에는 하루에 400~500cc 정도 먹인다.

   유제품인 치즈는 짠 성분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알레르기가 있는 아이에겐 먹이지 않는다.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

 

 

 

 

 

 

 

 

 

여름 휴가는 다녀 오셨나요?

엊그제부터 아침 저녁으론 그나마 기온이 조금 내려간듯 한데

아직까지 한낮에는 밖에 돌아다니기가 힘드네요^^;;;

이런때일 수록 더욱더 건강에 유의하세요~

 

오늘은 아기 이유식 재료 보관방법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이유식을 만들어본 어머님들은 아시겠지만 이유식은 조리량이 워낙 소량이고

사용되는 식품의 가짓수도 적기 때문에 구입한 재료의 채 10분의 1도 사용하지 못하고

나머지는 버리게 됩니다. 사용하는 양보다 버리는 양이 더 많을 때가 대부분이지요.

때문에 이유식에 사용되는 재료들을 소량씩 포장하여 냉동보관하면 편리합니다.

냉동보관방법과 기간만 잘 지켜 주신다면 안전하고 유용하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번에 끓여서 완전히 식힌 후 1회분씩 작은 용기에 포장하여 냉동하여 놓으세요.

   매일 저녁 한 개씩 냉장실로 내려 놓으셨다가 다음날 사용하시면 됩니다.

 

 

 


 

 

   식빵

 

 

 

 

 

 

   아기가 먹기 좋은 크기로 잘게 잘라 냉동백에 포장하여 냉동하여 놓으셨다가

   이유식 만들기 직전에 꺼내어 실온에서 녹여 사용하세요.

   잘게 자르지 않고 한 장씩 냉동하였다가 사용하실 수도 있는데 이때는 식빵이

   부서지지 않도록 약간 냉동된 상태에서 잘라 사용하세요.

 

 

 

 

 

 

   채소류

 

 

 

 

 

 

   시금치, 당근, 애호박, 브로컬리 같은 채소류는 아주 신선한 상태의 것을 골라 구입한 뒤

   끓는 물에 살짝 데쳐서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 후 1회분씩 냉동 포장하세요.

   조리하기 좋은 크기로 미리 잘라 냉동하는 것이 좋으며 8개월 정도 냉동 보관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감자는 냉동 보관할 경우 맛과 질감이 많이 변하므로 쪄서 곱게 으깨어 보관하셔야

   합니다. 마찬가지로 1회분씩 포장하여 냉동하세요.

 

 

 

 

 

 

   고기

 

 

 

 

 

 

 

   돼지고기나 쇠고기는 다짐육 형태로 냉동하시거나 적당한 크기의 덩어리 고기로 냉동하세요.

   덩어리 고기는 냉동하기 이전에 기름기를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 좋고 최상의 질을 유지하기

   위해 빨리 냉동시키셔야 합니다.

 

   다짐육의 경우에는 냉동용 지퍼백에 담아 평평하게 편 후 칼 등으로 눌러 절개선을 만들어

   주시면 나중에 꺼내어 이 절개선을 따라 잘라 사용하시면 편리합니다.

   사용하실 때는 반드시 냉장실이나 전자레인지에서 해동하시고 절대로 실온에서 해동하지

   마세요. 세균이 번식하기 쉽습니다.

   쇠고기는 6개월, 돼지고기는 3개월 까지 보관 가능합니다.

 

 

 

 

 

 

   흰살생선

 

 

 

 

 

 

 

   흰살생선은 신선한 것으로 골라 구입하신 후 찜통에 쪄서 살만 발라내어 1회분씩 랩에 포장

   하여 보관하세요.

   6개월까지 냉동실에 두고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닭고기

 

 

 

 

 

 

   닭고기도 마찬가지로 삶아서 익힌 후 껍질과 뼈, 기름기를 제거한 후 잘게 찢어서 보관하시면

   됩니다. 기름기가 적은 가슴살이 냉동보관하기에도 안전하고 이유식에 사용하기에도 적합

   합니다.

   10개월까지 보관 가능합니다.

 

 

 

 

 

 

이유식에는 되도록 신선한 재료를 이용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어른들의 식사와 이유식에 사용되는 재료가 비슷하도록 식사 계획을 세우면

성인식을 만드는데 필요한 재료 중에서 일부를 아기의 이유식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방법도 여의치 않다면 냉동보관 방법도 가능합니다.

하지만 반드시 가장 신선한 재료를 빠르게 냉동하여 사용하시고 포장 겉면에 냉동한 날짜를

기록하셔서 냉동가능 기한을 넘기지 않도록 하세요.

 

 

 

 

 

 

 

 

 

Posted by 누림마미 누림마미